미중 갈등 '코로나 냉전' 이어 무역전쟁으로 확대
미중 갈등 '코로나 냉전' 이어 무역전쟁으로 확대
  • 케이포커스
  • 승인 2020.05.06 0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미중 '코로나 냉전'이 점입가경인 가운데, 미국이 무역보복 카드를 꺼내고 있다.

최근 미중은 코로나19의 책임을 두고 날선 공방을 벌이고 있다. 미국은 중국에 책임을 전가하고 있으며, 중국은 코로나19 발생 초기 우한을 봉쇄함으로써 각국에 대처할 시간을 벌어주었다며 세계 각국의 코로나 팬데믹(대유행)은 중국이 아니라 각국의 책임이라고 항변하고 있다.

이같은 상황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중국에 코로나19 확산의 책임을 묻기 위해 1조 달러(1200조원)의 관세를 부과할 수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참모들도 이에 동조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경제참모인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지난 1일 미국 경제방송 CNBC와 인터뷰에서 "중국은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며 "관세 부과나 다른 조치 등 중국에 책임을 지우는 방식은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중국이 코로나19 발병 사실을 투명하게 알리지 않고 국제공조도 거부하면서 미국을 비롯한 세계 180여개국이 고통을 받고 있다"며 "중국에 극단적인 벌을 주는 방법은 많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행정부가 추가관세 등 중국에 대한 징벌적 제재에 착수할 경우 중국의 반발과 함께 2단계 무역전쟁으로 이어질 공산이 크다. 지난 1월15일 1단계 무역합의로 소강상태에 들어갔던 미중간 무역갈등에 다시 불거지는 것이다.

이 경우 중국은 미국으로의 코로나19 관련 의료장비 수출을 미루거나 대미 관세 인상 등을 통해 보복에 나설 가능성이 크다. 중국은 자신들도 코로나19의 피해자라고 주장하고 있다.

그럼에도 미국이 중국을 밀어붙이는 것은 오는 11월 대선을 앞두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미국의 유력지 뉴욕타임스(NYT)는 "트럼프 대통령의 선거 전략은 코로나19에 따른 인명피해와 경제적 고통에 대한 대중의 분노를 중국으로 돌리는 것"이라며 "공화당은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중국의 과실을 들추는 게 선거에 유리하다고 믿고 있다"고 분석했다.

미중 갈등이 '코로나 냉전'에서 '무역전쟁'으로 확대되고 있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 406 A동 801호 (대치동, 샹제리제센터)
  • 법인명 : 케이포커스
  • 제호 : 케이포커스
  • 대표전화 : 02-555-0557
  • 팩스 : 02-555-055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윤기
  • 등록번호 : 서울 아 05242
  • 등록일 : 2018-06-11
  • 발행일 : 2018-08-01
  • 발행/편집인 : 김대광
  • 편집국장 : 권혁무
  • 메일 : 편집국/광고부 newskfocus@naver.com
  • 발행목적 : 5만 한국교회와 1,200만 한국 성도들에게 기독교 진보와 보수, 교단과 교파에 치우치지 않는 공정한 기독교 정보를 제공하고자 한다.
  • 케이포커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케이포커스.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